1588신청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스템퍼 조회 41회 작성일 2020-07-17 11:45:56 댓글 0

본문

1588·1577은 유료…연간 5천억 ‘소비자 덤터기’ / KBS뉴스(News)

1577 이나 1588 처럼 기업들이 서비스 차원에서 제공하는 대표 전화번호는 통화 대기시간이 길고 불편하지만 대개 무료인 줄 알고 이용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소비자들에게 통화료가 부담되는 유료전화였습니다.
이렇게 소비자들에게 전가된 통화료가 연간 5 천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송 문의는 1번."]
상품을 주문하거나, 불만사항을 접수받는 이른바 4자리 고객센터 대표번호.
무료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비용은 고스란히 소비자의 몫입니다.
["환불 문의 서비스입니다."]
2분 넘게 수차례 안내 멘트가 이어진 뒤,
["대기 예상 시간은 약 5분입니다."]
다시 걸라고 하기도 합니다.
["잠시 후에 다시 걸어 주시기 바랍니다."]
이런 대기시간까지 모두 과금됩니다.
[임종안/경기도 평택시 : "(유료인 줄) 몰랐어요. 서비스를 이용하려고 하는 건데, 오히려 저희가 돈을 지불하면서 주문을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업체는 이런 유료 번호를 쓰면 별도 요금을 낼 필요가 없고, 대표번호 사업자들은 소비자에게 통신료를 받아 여기서 일정액을 떼 가는 식이니, 결국 소비자만 요금을 내는 구조입니다.
그렇다보니 소비자에게 공짜인 '080' 번호가 있는데도 이 내용을 적극 알리지 않고 있습니다.
[○○보험사 1588 대표번호 연결 : "(무료로 전화 상담할 수 있는 번호는 없나요?) 네, 080 (XXX번 입니다). (왜 대표 콜센터는 1588로만 연결되나요?)"]
080 통화 대신 꾸준히 증가한 대표전화 사용량은 지난해에만 약 50억 분.
금액으로는 5,4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용기/자유한국당 의원/과방위원 : "'080' 이외에 '대표번호' 역시, 기업이 통화요금을 부담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하고자 합니다."]
대표번호가 기업이 소비자에게 통신료 부담을 떠넘기는 수단 아니냐는 지적이 있어왔지만, 정부는 "무료전화 이용을 제고하고" "대기시간 단축을 유도하겠다"는 정도의 답변만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김다희 : ▦▧20대 여대생과 즐기는 짜릿한 대화 060-500-4612
류지예 : ?이번에 대표 전화 만들려고 보니까 월 금액나가는데..
먼지아메바 : 문자도요?
태평양사이다 : 10만원은 나가겠다......
강겨울 : ㄷㄷ

2020년 8월이후 국운 대한민국 부동산 망한다!!

▶무료점사 신청방법- 백호수TV 구독을 하시고 010 8421 3202로 신청한다고 문자주세요
▶보현도령 ☎ 010 8525 1588 (점사비 유료)

백호수TV촬영문의: 010 8421 3202번호로 문자주세요^

2020년 7월 17일 금요일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매일미사_최종운 토마스 신부 집전

2020년 7월 17일 금요일 연중 제15주간 금요일 매일미사
Friday of the Fifteenth Week in Ordinary Time

최종운 토마스 신부 (의정부교구 일산 본당 협력사목) 집전

사람의 아들은 안식일의 주인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1-8

Gospel
Mt 12:1-8


Jesus was going through a field of grain on the sabbath.
His disciples were hungry
and began to pick the heads of grain and eat them.
When the Pharisees saw this, they said to him,
“See, your disciples are doing what is unlawful to do on the sabbath.”
He said to the them, “Have you not read what David did
when he and his companions were hungry,
how he went into the house of God and ate the bread of offering,
which neither he nor his companions
but only the priests could lawfully eat?
Or have you not read in the law that on the sabbath
the priests serving in the temple violate the sabbath
and are innocent?
I say to you, something greater than the temple is here.
If you knew what this meant, I desire mercy, not sacrifice,
you would not have condemned these innocent men.
For the Son of Man is Lord of the sabbath.”

#매일미사 #연중제15주간금요일 #최종운신부 #cpbc #가톨릭평화방송

=========================================
방송선교ARS후원 : 060-706-1004 (한 통화 5,000원)
060-706-4004 (한 통화 10,000원)
후원문의 : 1588-2597
http://www.cpbc.co.kr/home/support/sub_02.html
매일미사 지향 신청 : 02-2270-2640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 cpbc TV
=========================================
cpbc TV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세요.
가톨릭콘텐츠의 모든 것! cpbcTV
김지혜마르타 : 저는 미사를 꼭! 들으려고 노력하는데... 미사를 듣지 않으면 하룻일을 안 한 것처럼
찝찝한 기분이 듭니다.

... 

#1588신청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13건 18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i-daily.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